• [생활금융가이드①] 결혼의 경제적 무게 : 결혼을 준비하는 사람들을 위하여
  • 등록일 2017.03.14 | 조회수 3120
  • #재무관리(신혼부부)

 

 

결혼이란 무엇인가?

 

결혼을 앞두고, 선배 부부에게 결혼을 물어본 적 있는가? 나이가 지긋하신 분일수록 ‘제발 너만은 행복해라!’ 혹은 ‘난 다시 태어나면 안 하려고.’라는 식의 답변을 많이 하신다. 하지만 그 얼굴을 가만히 들여다보면 미소가 떠올라 있다. 오랜 세월을 함께 하여 격 없는 친구 사이에서 오가는 욕설이나 막말처럼 거친 포장 속에 깊은 신뢰와 따듯함이 담겨있음이 어렵지 않게 느껴진다.

 

과연 결혼이란 무엇일까? 많은 사회학자, 철학자, 사학자, 심리학자 심지어 경제학자 등까지 달려들어 결혼을 연구했으나, 결혼을 한 마디로 정의하기는 어렵다. 그러나 요즘의 결혼에 대해서는 분야를 불문하고 공통적으로 이야기하는 부분이 있다. 바로 ‘공유’이다. 재산을 공유하고 가치관을 공유하고 다양한 감정과 친밀감을 공유하는 것이 결혼이라는 것이다. 그런데 공유는 말만큼 쉽지 않다. 대부분의 부부싸움은 바로 ‘공유’를 부정하고 네 것과 내 것을 가리는 것에서 시작된다. 특히 내가 번 돈, 내가 산 집 등 경제력의 공유를 부정하기 시작하면 순식간에 감정의 균열이 찾아온다. 

 

선배 부부의 미소는 바로 그 ‘공유’를 당연함으로 받아들였다는 증거이다. 공유를 인정하면 부부간의 뜨거운 애정이 식더라도 그 자리에는 서로에 대한 신뢰와 지지, 그리고 의리가 자리잡는다. 세상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또 다른 형태의 사랑이다. 

 

신혼부부가 자산관리를 함에 있어 가장 중요한 첫 걸음은 바로 ‘함께 소유’함을 인정하는 것이다. 그리고 이것은 결혼 준비 단계에서부터 시작된다. 



웨딩푸어와 타인의 시선

악! 소리 나는 결혼 비용
결혼을 준비하는 데에 얼마의 돈이 들까? 2013년 한국소비자원의 조사에 의하면 결혼식 및 여행 등 혼례를 치르는 데에만  평균 약 2,682만원이 들었고, 전세로 신혼 집을 마련한 경우,  주택과 혼수장만 비용을 더하면 평균 약 1억 9,677만원의 결혼 비용이 소요되었다고 한다. 실로 어마어마하다. 그러나 이런 결혼비용이 갖는 진짜 문제는 절대적인 금액이 아니라, 예비 커플이 느끼는 부담과 비용 분담 과정에서 쌓이는 스트레스이다.

형목별 평균 결혼비용(자료 : 결혼비용 실태 및 소비자인식 조사, 한국소비자원)


결혼을 치른 커플의 79.6%는 결혼비용이 부담스럽다고 답했으며, 호화 사치 풍조가 존재한다고 응답한 사람 또한 85%였다. 또한 결혼비용의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는 주택비용의 경우 공동으로 부담하는 비율은 36.8%밖에 되지 않고, 60.9%가 남자 측에서 부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혼수는 여기에 대한 반작용으로 공동 부담비율은 26.1%이고 거의 절반에 가까운 48.6%가 여자 측에서 부담하고 있었다. 당연히 이는 ‘집은 남자가, 살림은 여자가’라는 식으로 책임을 가르는 관습 때문이다.  

남자가 비싼 주택을 장만하느라 돈을 더 많이 부담하니, 여자는 좋겠다고? 천만의 말씀이다. 앞서 말했듯이 결혼이란 공유이기 때문이다. 네가 할 것과 내가 할 것을 갈라 준비하기 시작하면, “너는 왜 이것밖에 못하냐?!”라는 말이 나오기 쉽다. 그리고 상대방에게 조금씩 더 요구하다 보면 결혼 비용은 능력을 벗어나 둘 모두에게 부담스러운 수준에 이르게 된다. 실제 주변을 살펴보면 남자가 주택을 마련한 경우 그에 상응하는 예단과 혼수를 여자에게 요구하여 다툼이 일어나는 사례가 많다.

현실에 맞지 않는 이런 관습의 더 큰 부작용은 ‘용기 잃은 남친’ 문제이다. 보건복지부가 2012년에 전국 미혼남녀를 조사해봤더니 남자의 8.2%, 여자의 5.6%가 결혼을 미룬 경험이 있으며, 가장 큰 이유가 경제력 관련 문제로, 남자의 경우 ‘수입이 적어서(24.3%)’, ‘집을 마련하지 못해서(12.5%)’가 주된 이유였다. 얼마 전, 한 친구가 오래 사귄 남자친구와 결국 헤어졌다는 사실을 전해왔다. 남자친구가 집을 마련할 형편도 못되고, 벌이도 적어 결혼을 계속 미뤘고, 이것이 발단이 되어 헤어지게 된 것 같았다. 친구가 정말 원한 것은 집 혹은 현재의 경제력이 아니라, ‘상황이 이렇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너랑 함께 열심히 살 자신이 있다. 함께 노력하자.’는 한 마디였는데, 끝끝내 관습이 만든 책임감에 눌려 용기를 잃은 남친은 원하는 답을 해주지 않았다.  

결혼 연기 이유(만 20~44세 미혼자 대상 조사)
(자료 : 전국 결혼 및 출산 동향 조사, 보건복지부, 2012)


웨딩푸어가 되지 않으려면?
예비부부는 이런 상황 속에서 어떻게 중심을 잡아야 할까? 무엇보다 타인의 시선으로 상대방은 물론 자신을 바라보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무슨 말이냐?  ‘신랑은 이렇게 해야 한다. 신부는 이렇게 해야 한다.’ 는 관습은 결국 타인의 관점이다. ‘내 자식이 이 만큼 대접 받고, 이 정도의 사람이랑 결혼해야지.’ 하시는 부모님도 결국 타인일 뿐이다. 타인은 결혼의 가장 중요한 동기인 당사자들 사이의 사랑의 깊이와 크기를 알 수가 없다. 결혼에 있어서 만큼은 결코 정확한 답을 줄 수 없다는 뜻이다. 사랑하는 사람들은 상대방에게 많은 것을 바라지 않는다. 단지, 상대방이 나를 사랑하는지 확인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모습에서 증거를 찾을 뿐이다. 나는 1억원, 상대방은 백만원 밖에 비용을 대지 못한다고 해도 그것이 각자 최선을 다한 것이란 걸 알면 불만이 생기지 않을 것이다.

따라서 다른 것은 몰라도 결혼 준비에 있어서 만큼은 둘이 최선을 다해 힘을 합했을 때 마련할 수 있는 총 예산을 먼저 계산해보는 것이 좋다. 일단 양가 부모님의 도움은 배제하고 계산하도록 하자. 특히 상대방의 부모님에게 무언가 바라는 것은 금기사항이다. 이렇게 계산한 돈은  이제 각자의 돈이 아닌 공동의 재산임을 기억하고 신혼 집 마련에서부터 살림장만, 결혼식에 필요한 각종 비용 등을 이 안에서 모두 부담할 수 있도록 계획을 세워보자. 예산이 부족하다면 우선순위가 낮은 것들을 빼거나 다른 것으로 대체해야 한다. 수정하고 더하고 빼는 이러한 준비 과정을 통해 스스로 준비하고자 한다면  예비부부에게 가장 알맞은 행복한 결혼식을 올릴 수 있을 것이다.  


사랑 앞에 사소한, 그러나 중요한 돈

이혼 사유(기타 및 미상 제외)(자료 : 통계청, 2013)


결혼 전부터 이혼을 들먹거리는 것이 적절치는 않지만, 이혼 사유 2위로  ‘경제 문제’가 꼽히고 있는 것은 의미심장하다. 그런데, 이들 중 절대적으로 돈이 모자라서 이혼하는 사람은 많지 않은 것 같다. 주위를 둘러보면 대부분 앞에서 이야기한 ‘공유’를 부정하거나 돈에 대한 가치관이 달라서 헤어지는 커플이 많기 때문이다. 그러나 경제 문제로 인한 다툼은 부부가 서로 맞춰갈 마음의 의지가 있고 대화를 많이 한다면 충분히 예방하고 해결할 수 있다.

먼저 상대방이 돈과 관련하여 어떤 가치관을 갖고 있는지 알아보려고 노력하자. 저축은 얼마큼 하기를 원하는지, 꼭 지출하고 싶어하는 품목은 무엇인지, 가장 중요한 재무목표는 무엇이라고 생각하는지 등 함께 만들 가정의 모습을 함께 구상하면서 많은 대화를 나누어야 한다. 

둘째, 수입이나 저축 및 지출 등에 대해 서로 숨김이 없어야 한다. 세세한 지출까지 알릴 필요가 없지만 수입이나 저축, 일정 이상(가령 10만원)의 지출 등은 서로 정보를 공유하고 알려줄 필요가 있다. 실제 큰 문제가 아닌데도 의사소통에 실패하여 큰 문제로 불거지는 경우를 많이 본다. 서로의 알 권리를 존중해주는 자세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바로 이 두 가지가 한 가정이 제대로 된 자산관리를 하기 위해 필요한 가장 기본적인 전제조건이다, 부부가 모든 것을 공유한다는 사실을 인정할 때, 이 두 가지는 즐거운 일이 되지만, 그렇지 않으면 고역이나 다툼이 되기도 한다. 사랑 앞에서 돈은 사소해 보이지만, 사소해 보일 때 해결해야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하겠다.

한국금융투자자보호재단 강지영 전임연구원(2016.1)
다음글/이전글
다음글 [생활금융가이드②] 신혼부부 자산관리 대작전 : 단계별로 알아보는 실천 지침  
이전글